본당소식

성당 공지

게시판 내용
주임신부님편지전문(2022.11.11)
사무장
조회수 : 103   |   2022-11-11

+ 주님의 평화

 

창조주이신 주 하느님! 당신께서는 저희들을 당신의 모습대로 만드셨지만 그것은 겉모양만이 아니라, 당신의 선하심을 닮도록 창조하셨습니다. 그래서 지금 저희들이 가지고 있는 이 몸뚱이는 저희들의 영혼을 감싼 포장지에 지나지 않는 것입니다. 있다가 없어지고 마는 물거품인 것입니다. 비록 그 몸이 죽어서 없어진다 하더라도 저희들은 당신 앞에서, 당신의 선함을 간직하며 영원히 살아갈 수 있는 것입니다. 저희들을 만드셨지만, 없애 버리지 않으시고 당신 앞에 영원히 살아있을 수 있도록 해주셔서 참으로 감사드립니다. 언제나 항상 영원히 당신을 바라보며 환희와 기쁨 속에 있을 수 있게 해주심에........

 

 

잠실 성당 공동체 교우여러분! 코로나 바이러스로 말미암아 흐트러졌던 성당 공동체 생활이 이제는 어느 정도 회복되었습니다. 아직 성당 안에서 마스크를 벗지는 못하지만, 그리고 성수도 마음대로 찍지는 못하지만 얼마 안가서 코로나 바이러스 종식단계가 올 것 같습니다.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가 종종 나타나지만 그렇게 큰 힘을 쓰지 못하고 있습니다. 그럼에도 아직 코로나 바이러스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. 기저질환이 있으신 분들은 조심스러우시겠지만 그렇지 않으신 교우들께서는 성당에 안심하시고 나오셔도 됩니다. 자칫 오래토록 성당에 안 오시면 우리의 공동체적인 신앙이, 개인주의적 신앙으로 변질 될까 걱정이 앞서게 됩니다. 우리가 같은 신앙을 같이 고백해야 주 하느님께서 기뻐하시고, 성인들의 공로도 나누어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.

 

이번 주일은 연중 제 33주일로써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제정하신 세계 가난한 이의 날입니다.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내 이름 때문에 박해를 당할 것이다.”라고 말씀하시면서, 그러나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인내하면 영원한 생명을 얻으리라.”하고 강조하셨습니다. 우리들 모두 언제, 어디서나 주 하느님께 대한 우리들의 신앙을 입으로, 마음으로, 행동으로 고백합시다. 그리고 우리 주위의 가난한 이들을 늘 헌신적으로 돌보도록 합시다. 또 소식 드립니다.

 

2022. 11. 11 마르띠노 축일에 박 히뽈리또 신부.